메인 메뉴

PRESS

Back to list

2019. 7. 27 (Sat.) '임원경제지 완역' 소장학자들의 무모한 꿈이 꽃피다 한겨레 보도

DYB교육

2019-08-01 16:32

3,838

20190727_한겨례 _임원경제지 기사_.jpg

 

 

임원경제지 완역소장학자들의 무모한 꿈이 꽃피다 


“...이 땅의 학인들이 좀 더 체계적이고 치밀한 스칼러십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해 주십시오. 지금 상태로는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 있는 학자가 나오기 힘듭니다. 이상하게도, 평생 돈 걱정 없이 공부만 할 수 있는 사람은 학문의 길에 좀처럼 들어서지 않습니다. 어려운 환경에 있는 사람이 어려운 학문의 길을 가려고 합니다. 제 주변 同學(동학) 대부분은 어렵게 어렵게 자신이 걸어가야 할 길을 벗어나지 않으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2002년 11월2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DYB최선어학원의 원장 송오현(53)은 ‘上望韓國之知的跳躍疏(대한민국의 지적인 도약을 갈망하는 상소문)’이라는 제목으로 된 편지 한 통을 받았다. ‘조선의 브리태니커’라 는 별명을 가진, 우리나라 최고의 백과전서로 평가받는 <임원경제지>(별칭은 임원십육지) 를 번역하는 데 필요한 후원을 해줄 수 있겠느냐고 묻는 내용이었다. 편지를 쓴 이는 대학원생(서울대 자연대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 과정’ 박사과정)이던 정명현(50)이었다. 

  “임원경제지를 꼭 번역하고 싶은데 자금이 없잖아요. 번역 실적이 없어서 한국학술진흥재단(현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사업 응모에는 신청할 엄두를 못 냈어요. 독지가를 찾아야하는데 제가 아는 분은 송원장 밖에 없었어요. 평소 그 분이 지식발전을 위한 사회적 기부에 관심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용기를 내 편지를 썼죠.” (정명현) 

 

1년 예상했던 게 20년 작업으로 

에이포(A4)용지 13장 분량의 편지를 다 읽자마자 송오현은 정명현에게 전화를 걸어 “임원경제지가 어떤 책인지도 모르고 번역의 세계도 모르지만, 이렇게라도 도와드릴 수 있다면 기꺼이 돕겠다”고 흔쾌히 수락했다. 송오현은 바로 3억원을 쾌척했다. 그는 지금까지 번역 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 

“정명현 소장이 대학을 졸업한 뒤 학비를 벌기 위해 1995년 여름부터 1년 반 동안 우리 학원에서 영어강사를 한 적이 있어요. 그때 보니까 아이들을 정성으로 가르칠 뿐 아니라 정수기 종이컵을 아껴 쓸 정도로 인물 됨됨이가 훌륭했어요. 그가 하는 일이라면 뭐든 믿을 수 있겠다 싶어 도와드리겠다고 했죠. 사업하는 사람들이 그렇듯이 저도 늘 자금이 부족하긴 하지만, 이분들이 내는 책의 수준을 보니까 형편이 되면 더 보태드리고 싶어요.” (송 오현, 25일 미국 출장 중 전화 인터뷰) 

‘군자금’을 확보한 정명현은 동지 규합에 나섰다. 도올서원과 지곡서당(태동고전연구 소)에서 한문을 같이 공부한 선후배와 동기들을 찾아다니며 임원경제지 완역을 해보자고 설득했다. 113권 54책(총 252만자로 논어의 160배 분량)으로 된 방대한 임원경제지는 그 양과 전문적인 내용때문인지 당시까지 전혀 번역돼 있지 않았다. 정명현의 말에 공감한 소장학자 15명이 합류했다. 1명을 빼고는 모두 30대의 젊은이들이었다. 2003년 초부터 분야를 나눠 번역 작업에 들어갔다. 

 

“도올서원과 지곡서당에서 함께 공부하면서 고전번역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알았기에 두말 않고 수락했죠. 당시 막 결혼한 상태여서 한 달에 2백만원씩 월급이 나온다는 말에 혹하기도 했죠. 하하.” (정정기·48) 

 

젊은 학자-후원자 만남의 결실 공돌이 출신 인문학자 정명현 논문 쓰다 <임원경제지> 빠져 

강남에서 학원 운영하는 송오현에 고민 끝에 13 편지로 후원 요청 조건 없이 쾌히 수락...19억원 후원 

2003년부터 작업해 12 발간 2023 67 완역 목표로 매진 


“1년쯤이면 끝날 거라는 정소장의 말에 아르바이트나 하자는 생각에서 참여했죠. 그러다가 17년째 임원경제지와 씨름하고 있어요.” (최시남·51) 

그 후 지금까지 번역에만 60명, 감수에 20명 등 모두 80명의 학자가 임원경제지 번역 출간 작업에 참여했다. 앞으로도 남은 분야 감수에 20명 정도가 더 필요하다. 

임원경제지에 ‘미친’ 정명현은 본래는 과학키즈였다. 고교(광주 서강고) 때는 수학 을 좋아했던 전형적인 이과생이었고, 1988 년 공학도(고려대 유전공학과)가 된 뒤에는 생명과학에 심취했다. 하지만 대학 3학년 때 도올 김용옥의 <대화>에서 유전자 조작의 위험성을 비판하고 생명 윤리를 강조하는 대목을 읽고 충격을 받았다. 이후 도올서원 1기생(1994년)으로 한문 고전을 읽는 등 점차 관심사가 바뀌었다. 2001년 도올서원이 문 닫을 때까지 도반들과 중국과 우리나라 고전들을 읽으며 “역사와 인간과 세계를 새롭게 바라보는 개안”(정명현)을 얻었다. ‘일본학계에서는 한 학자를 평가하는 데 있어 번역을 제일의 업적으로 평가한다’ ‘번역은 단순한 문자의 옮김이 아니라 문명의 옮김이다’ 등 번역의 중요성에 대한 도올의 가르침이 정명현을 사로잡았다. 그는 기숙형 한문 전수학교인 지곡서당을 거쳐 과학사를 공부하러 대학원(2000년)에 들어갔다. 

“석사 논문을 준비하면서 임원경제지를 처 음 만났어요. 그때는 그러려니 했는데 박사 논 문을 준비하면서 다시 들여다보니까 내용이 어마어마한 거예요. 국사책에 나오는 책인데도 한글로 번역된 적이 없어서 더 놀랐어요. 이거다 싶어서 도전에 나섰죠.” (정명현) 

 

일반 독자들이 더 환호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는 조선후기 유학자이자 고위 관료를 지낸 풍석 서유구 (1764~1845년)가 40년에 걸쳐 쓴 일종의 백과 사전이다. 시골 또는 전원을 의미하는 임원(林園)에서 살아가는 선비들에게 필요한 각종 살림(경제)에 관한 생활 지식을 총망라했다. 농사에 관한 것(본리지 本利志)부터 시작해 식용식물 및 약용식물에 관한 내용(관휴지 灌 畦志), 옷감의 직조와 염색에 관한 내용(전공 지 展功志), 음식과 술 등 먹거리에 관한 것(정 조지 鼎俎志), 의약에 관한 것(인제지 仁濟志), 주거생활과 건축·도구·일용품에 관한 것(섬 용지 贍用志), 글씨와 그림, 활쏘기 등에 관한 것(유예지 遊藝志), 집터잡기와 집가꾸기에 관 한 것(상택지 相宅志), 재산증식과 상업, 전국 의 시장에 관한 것(예규지 倪圭志), 휴식과 오락, 취미생활에 관한 것(이운지 怡雲志) 등 모 두 16개 분야(志)로 나뉘어 있다. 서유구는 이 책을 쓰면서 동의보감 등 우리나라 책뿐 아니 라 중국과 일본의 서적 등 모두 853종을 참고 하고는 출처를 반드시 표기했다. 

여러명이 나눠서 하면 1년 안에 번역을 끝낼 수 있다는 생각에 의욕에 넘쳤던 초짜 학자들은 얼마 안가 막막한 벽에 부딪혔다. 내용이 매우 전문적 이어서 글자는 알아도 무슨 뜻인지 짐작 조차하기 힘든 대목이 너무 많았다. 또, 서울대 규장각본(규장각본) 과 오사카 부립 나카노시마도서관본(오사 카본), 고려대 도서관본(고려대본), 국립중앙 도서관본(국립도서관본), 연세대도서관본 (연세대본) 등 여러 필사본을 교감(서로 비교 하면서 오류를 잡아내는 과정)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이 과정에서 원본에 가장 가까운 필사본은 기존 통설(규장각본)과 달리 고려대본이라는 사실을 발견하기도 했다. 

“교감하는 데도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하나의 표현을 어떻게 우리말로 옮길 것인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어요.새 용어나 단어는 각 번역자 마다 조금씩 달랐거든요. 그래서 담당자의 초벌번역이 나오면 모든 팀원이 한달에 한 번씩 전체 독회를 하면서 토론을 통해 최종적으로 확정했지요. 시간은 훨 씬 더 걸렸지만, 번역 수준이 올라갔지요. 참 여하는 저희도 배움이 늘어서 그만큼 보람이 있고요.”(민철기·48) 

임원경제지 번역서는 2008년 본리지 3권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섬용지 3권(2016), 유예지 3 권(2017), 상택지 1권(2019), 예규지 2권(2019) 등 총 12권이 나왔다. 2023년까지 모두 67권(개관 서 1권과 용어사전 3권 포함)을 펴낼 예정이다. 초벌 번역은 거의 이뤄진 상태라, 앞으로는 발간작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자금이 모자라서 연구원들이 몇 달 동안 무보수로 일하는 등 위기도 적지 않았다. 그때마다 송오현이 구세주로 등장했다. 그는 2004년 3억원을 조건 없이 다시 내놓은 데 이어 2009년 8월에는 매달 1천만원씩을 기부하고 있다. 지금까지 모두 19억원을 지원 했다. 임원경제연구소의 작업이 알려지면서 2013년 부터는 교육부와 문체부 등 정부도 지원에나섰다. 일반 개인들도 책을 예약주문 하는 형식으로 후원금을 보태고 있다. 

“학자 등 각계 전문가들도 번역서를 반기고 있지만, 유기농업을 하는 농부나 요리에 관심이 있는 사람 등 일반인들이 번역서가 나오면 토론회를 여는 등 가장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어요.번역서가 학문발전뿐 아니라 서유구 선생이 목표로 했던 이용후생 (利用厚生) 즉, 사람들의 실생활에 보탬이 되 는 것 같아서 보람을 더 느낍니다.이번 기회에 번역에 대한 인식이 조금이라도 제고 됐으면 더 바랄 게 없지요.” (정명현) 

임원경제연구소는 임원경제지 완역이 끝나면 서유구의 할아버지인 서명응(徐命膺, 1716~1787년)이 쓴 <보만재총서(保晩齋叢書)> 번역에 나설 계획이다. 60권으로 된 보만재총서 역시 농학과 천문학 등 여러 분야가 망라돼있다. 

파주/김종철 선임기자 phillkim@hani.co.kr 

DYB최선어학원

로그인 해 주세요.

로그인 회원 가입
원격서비스

DYB 캠퍼스 안내

LANPUS 송파

TEL 02-556-8899

위치
유5 초3

CREO 대치

TEL 02-563-0579

위치
초1 초4

CREO 송파

TEL 02-418-0579

위치
초1 초4

대치본원

TEL 02-556-7094

위치
초4 고3

동탄캠퍼스

TEL 031-613-7094

위치
초5 중3

분당캠퍼스

TEL 031-716-2945

위치
초4 고3

송파캠퍼스

TEL 02-424-7094

위치
초4 고3

수원캠퍼스

TEL 031-268-5100

위치
초4 고3

수지고등관

TEL 031-263-3139

위치
고1 고3

수지캠퍼스

TEL 031-265-3139

위치
초4 중3

영통캠퍼스

TEL 031-206-8197

위치
초4 고3

일산캠퍼스

TEL 031-913-6980

위치
초4 고2

중계캠퍼스

TEL 02-934-7094

위치
초4 고2

평촌고등관

TEL 031-381-5335

위치
중3 고3

평촌캠퍼스

TEL 031-387-7227

위치
초4 중2

Live 최선

TEL 1588-0858

위치
초1 중1

대치 마타수학

TEL 02-562-7400

위치
초4 고1

평촌 마타수학

TEL 031-383-1357

위치
초4 고3

광명캠퍼스

TEL 02-893-0579

위치
초4 중3

구리남양주캠퍼스

TEL 031-567-7094

위치
초4 중3

동래캠퍼스

TEL 051-501-2345

위치
초4 중3

동작캠퍼스

TEL 02-877-7094

위치
초4 중3

마포캠퍼스

TEL 02-822-0579

위치
초4 중3

송도캠퍼스

TEL 032-715-7220

위치
초4 중3

수성캠퍼스

TEL 053-262-7770

위치
초4 중3

운정캠퍼스

TEL 031-941-6980

위치
초4 중3

은평캠퍼스

TEL 02-336-0263

위치
초4 중3

천안캠퍼스

TEL 041-414-5115

위치
초4 중3

포항남구캠퍼스

TEL 054-285-1000

위치
초4 중3

해운대캠퍼스

TEL 051-710-7094

위치
초4 중3

CREO어학원
CREO 다산

TEL 031-556-0579

위치
초1 초4

CREO어학원
CREO 동래

TEL 051-507-2344

위치
초1 초3

CREO어학원
CREO 만촌

TEL 053-263-7770

위치
초1 초4

CREO어학원
CREO 상도

TEL 02-6953-6094

위치
초1 초4

CREO어학원
CREO 신수

TEL 02-711-0579

위치
초1 초4

CREO어학원
CREO 운정

TEL 031-944-0579

위치
초1 초4

CREO어학원
CREO 태전

TEL 031-767-0579

위치
초1 초6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